제2회 청년의 날 청년이 바꾼 오늘, 청년이 만든 내일

언론보도

[News] 제2회 청년의 날 앞두고 행사 봇물

조회 362021.09.13

제2회 청년의 날 앞두고 행사 봇물

정부가 오는 18일 ‘청년의 날’을 앞두고 청년정책 컨퍼런스와 청년 박람회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청년의 날은 지난해 청년기본법 제정·시행에 따라 신설된 법정 기념일로, 올해 두번째를 맞는다. 


정부는 11일부터 1주일간을 청년 주간으로 정해 청년 정책 방향을 논의하고 청년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자리를 갖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청년주간을 기념해 지난 7일 KT에 이어 ‘청년희망 온 프로젝트’ 2호 기업으로 참여하는 삼성을 오는 14일 방문할 예정이다. 


국무조정실은 “김 총리 주재로 오는 17일에는 청년의 날 기념식도 갖는다”고 밝혔다. 

온라인으로 열리는 청년정책 박람회는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의 우수한 청년 정책과 청년 주간행사 내용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11~16일 운영되는 박람회 홈페이지(2030fair.com)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청년정책 컨프런스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민간 영역의 청년 정책 분야별 사례를 공유하고 향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마련된 행사다. 

11일부터 14일까지 일정으로 정동 1928 아트센터에서 열리며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된다.

또 전국의 청년 단체와 청년 센터, 지자체 청년정책 담당자들이 참석하는 ‘청년주간 교류회’도 15~16일 이틀간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다. 


각 중앙부처와 전국 58개 지자체도 청년과의 소통, 문화행사, 일자리 박람회 등을 갖는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청년과의 간담회인 ‘청년 사랑방’을 통해 지속적으로 청년 의견을 듣고, 청년 주간 동안 다양한 행사를 통해 수렴한 청년의 목소리를 향후 정책에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서울신문 _ 2021.09.12 _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